언론은 독자의 ‘선생님’이 아니다.

mr_00075869

진보 언론들이 위기를 맞고 있다. 기업의 압박이나 정부의 탄압 때문이 아니다. 진보 언론을 열렬히 지지하던 독자들이 ‘절독’을 선언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왜 진보 성향의 독자들이 진보 언론들을 절독까지 하게 된 것일까?

‘일베’의 패륜을 비난하던 진보 언론들, ‘메갈리아’의 패륜을 옹호하다.

‘김치녀’라는 프레임에 분노한 여성들이 모여 ‘메갈리아(이하 메갈리아, 워마드 동일시)’라는 커뮤니티를 만든 후 ‘미러링’이라는 이름으로 무분별한 남성혐오를 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킬만큼 극단적인 수준까진 아니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그 정도는 점점 심해져 커밍아웃을 원하지 않는 게이 남성들을 강제로 ‘커밍아웃’시키고, 무고한 남성들의 신상을 털어 SNS에 전시했으며, 대한민국의 독립운동가들을 단순히 ‘남성’이라는 이유로 조롱하는 수준까지 갔다.

이쯤 되면 그 대상과 전혀 상관없이 자신들의 열등감을 인터넷에 ‘배설’하는 전형적인 사회부적응자들의 행동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여성혐오니 뭐니 하는 것들은 자신의 반사회적 성향을 정당화하는 도구에 불과한 것이다.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사람이라면 메갈리아의 이러한 만행들을 옹호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진보 언론들은 남성혐오 단체 ‘메갈리아’를 옹호하는 기사들을 쏟아냈다. 그러자 진보 언론의 독자들은 “남녀평등이 필요한 것은 맞지만, 메갈리아의 행동은 남녀평등을 위한 행동이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하지만 진보 언론의 기자들은 당황하지 않았다. 그들은 항상 자신들의 생각이 옳고, 자신들이 독자들을 가르치는 존재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메갈리아는 ‘여성운동’임이 분명하고, 독자들이 자신들의 말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으로 받아들였다. 그리고 진보 언론들은 ‘무지한 독자’들을 근엄하게 꾸짖기로 한다.

 

ulYEszg
그래서 진보언론 안볼거야?

한겨레는 1면에 ‘메갈리아’를 박으며 ‘우리 사회는 메갈리아에 고마워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는 기사로 독자들을 가르치려 들었다. 시사인은 ‘분노한 남자들’이라는 커버스토리로 메갈리아의 행태에 분노하는 정상적인 ‘남녀’를 대한민국 여성에게 분노하여 ‘자들자들’한 남자(분노/한남/자들)들로 묘사했다.

해당 기사가 나간 후 시사인과 한겨레를 절독하겠다는 독자들의 반발이 이어졌다. 그러자 언론노조가 운영하는 언론 미디어오늘에는 ‘메갈 기사 때문에 시사인 절독하겠다는 분들에게(김형민(산하) PD)’라는 기사가 실렸다.

“시사인의 메갈 관련 기사로 절독 사태가 빚어지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일면적으로 그 분노를 이해합니다. 왜 화를 내는지는 알겠다는 뜻입니다. 한편으로 나는 그 분노에 찬성하지 못합니다. 맞든 틀리든 내 생각과 전혀 다르거나 생각지도 못한 부분을 짚어 주는 언론이란 소중한 것”

해당 기사는 독자들에게 ‘니들이 왜 화를 내는지는 알겠다. 그러나 너네들의 분노는 올바르지 못한 분노이다. 너네들의 잘못된 생각을 시사인이 집어줬는데 ‘미개’하게 분노하지 말라. 시사인은 소중한 언론이다.’는 ‘가르침’을 선사했다. 마치 분에 못이겨 길바닥에 드러누워 떼를 쓰는 5살 꼬마를 대하듯 말이다. 그리고 이것은 니네가 좀 불편한 기사가 있더라도, 그것은 옳은 기사이며 너네도 우리가 없으면 볼 것이 없을 것이라는 ‘협박’이었다.

 

o-SISAIN-570

언론은 ‘선생님’이 아니다.

진보 언론들의 최근 행태는, 자신들은 뛰어난 지식과 식견을 가진 ‘지성인’이고 독자들이 ‘계몽’이 필요한 ‘무지한 대중’이라는 식의 진보진영 특유의 엘리트주의적 사고를 보여준다. 그러나 어느 매체이건, 독자들은 ‘무지한’ 사람이 아니라, ‘시간이 없는’ 사람이다.

각자의 생업에 종사하느라 시시각각 일어나는 이슈들과 사회적 문제들을 체크할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할 뿐이다. 기자들은 시간이 없는 독자들을 위해 취재를 하고 정보를 전달하는 ‘전달자’이지, 무지한 독자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이 아니다.

언론은 독자없이 존재할 수 없다. 언론이 사회에 필요한 존재인건 맞지만, ’존재해야하기 때문에 존재한다’는 식의 설명은 논리적으로 전혀 설득력이 없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언론은 독자가 ‘봐주기 때문에’ 존재할 수 있다. 특히 진보 언론들은 보통 진보 성향의 독자들이 없다면 유지조차 할 수 없다.

물론 독자의 입맛에만 맞추어 기사를 쓰는 것은 올바른 언론인의 자세가 아니다. 여론이 좋지 않더라도 ‘사실관계’가 맞다면 자신있게 기사를 쓰고 독자들과 치열하게 부딪쳐야 할 필요도 있다. 그러나 지금 진보 언론들이 ‘메갈리아’의 만행을 옹호하는 행위는 ‘사실관계’에 조금도 부합하지 않는다. 심지어 진보 언론들이 추구하는 가치인 ‘정의’에도 부합하지 않는다. 그들은 그저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자신들이 추구하는 이상을 독자들에게 ‘강요’하고 ‘가르치고’있을 뿐이다.

 

진보 언론을 숨쉬게 하는 것은 누구인지 돌아봐야

진보적 성향의 독자들도 안다. 그들이 진보 언론을 구독하는 이유는 이 사회에 ‘다른’ 목소리도 필요하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진보 언론이 결코 똑똑하고 유능해서가 아니다. 단순히 취재력과 기획력만 본다면, 보수언론의 환경이 더 좋은 것이 사실 아니던가. 진보 성향 독자들의 진보 언론 구독은 대한민국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그들의 노력이다.

진보 언론은 이쯤에서 독자들을 가르치려는 ‘오만함’을 내려놓는게 좋을 것 같다. 절독 흐름이 잠잠해졌다고 ‘이게 끝이야?’라고 판단하여 ‘갈테면 가라’라고 떠드는 것은 이 순간에도 인내하고 있는 다른 구독자들마저 떠나게 만들 ‘최악의 수’다. 본인이 ‘선택받은 자’가 아니라,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람임을 기억하길 바란다.